default_top_notch
default_setNet1_2

천막지킴이

기사승인 2020.09.06  19:49:14

공유
default_news_ad1

삼성 해고 노동자, 김용희 씨. 그는 노조를 설립했다는 이유로 20여 년 전, 해고를 당했다. 그는 명예 복직을 주장하며 지금 강남역 사거리 25m 철탑 위에 올라가 고공 농성 중이다. 그렇게 300일이 넘는 시간이 흘렀다. 그 밑에, 김용희씨와 연대하며 김용희씨를 돕는 또 다른 사람이 있었다. 박미희씨. 박미희씨는 기아자동차 내부고발 해고 노동자이다. 사측에서 계속 불법 영업을 용인하자 이를 내부고발 했다. 그리고 몇 개월 뒤, 박미희씨는 해고 당했다. 이후, 우연희 김용희씨의 이야기를 알게 된 박미희씨는 같은 대기업 해고 노동자라라는 이유로 연대를 시작했다. 각자 도생하는 사회에 가족도 친구도 아닌 동료로서 연대하는 박미희 씨의 이야기를 들어보고자 한다.

윤성연PD storyofseoul2017@gmail.com

<저작권자 © 스토리오브서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>
default_news_ad4
default_side_ad1

인기기사

default_side_ad2

포토

1 2 3
set_P1
default_side_ad3

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

default_setNet2
default_bottom
#top
default_bottom_notch